> 알림마당 > 국가기념일 경과

국가기념일
경과

2·28민주운동은 4.19혁명의 출발이었으며
이승만 독재정권의 무능과 부패가 극에 달한 상황에서
대구지역 고등학생들이 중심이 되어 일어난 대한민국 최초의 민주화 운동이었다

2·28민주운동 국가기념일 지정 절차의 완료 – 2018.2.6

2018년 1월 30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2·28민주운동의 국가기념을 지정을 위한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이 2월 6일 문재인 대통령의 최종재가를 받아 관보에 게재됨으로써 2·28민주운동은 국가기념일이 되었다. 2·28민주운동이 발생한지 58년 만에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것이다.
이제 2·28은 대한민국의 마흔 여덟 번째 국가기념일이 되었으며 민주화운동 관련 기념일로는 3·15, 4·19, 5·18, 6·10에 이어 다섯 번째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었다. 특히, 대구·경북을 연고로 한 국가기념일은 2·28이 처음이다. 국가기념일 지정 절차는 아래 그림과 같다.
<< 지난경과 >>

2·28민주운동 국가기념일 추진 범시민 위원회 출범 - 2016.2.28

노동일(2·28민주운동기념사업회 공동의장), 진영환(대구상공회의소회장), 신일희(계명대 총장)등 3인을 공동대표로 하는 범시민추진위가 2016년 제56주년 2·28기념식에서 출범했으며 이날 권영진 대구시장과 윤장현 광주시장의 서명을 시작으로 백만인 서명운동도 함께 시작되었다.

(사진 : 2016년 제56회 2·28 민주운동 기념식에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윤장현 광주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서명운동에 참여했다)

2·28국가기념일 추진 시·도민 결의대회 - 2016.5.26

이 날 결의대회에는 권영진 대구시장과 김관용 경북지사를 비롯한 대구‧경북 시‧도민 400여 명이 참석해 2‧28민주운동의 국가기념일 추진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또 2월 28일부터 시작된 서명운동에 광주시민 2만 여명을 포함해 전국적으로 124만여 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사진 : 2016년 5월 26일 2‧28기념중앙공원에서 개최된 국가기념일 추진 결의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국가기념일 지정을 염원하는 풍선을 날리고 있다)

국회 국가기념일 지정촉구 결의안 발의 및 국민대토론회 - 2016.6.16

2016년 6월 16일 ‘2·28 민주운동 기념일의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결의안’이 18명의 국회의원의 공동발의로 발의되었으며 11월 9일 ‘2·28민주운동 국가기념일 지정과 민주주의 발전을 위한 국민대토론회’가 국회도서관에서 개최되었다.

(사진 : 2016년 11월 9일 국회에서 열린 ‘2·28민주운동 국가기념일 지정과 민주주의 발전을 위한 국민대토론회’가 끝난 후 참석자들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후보) 2·28기념탑 참배 - 2017.4.17

문재인 대통령(후보)은 2017년 4월 17일 2·28기념탑에 참배·헌화하며 대선유세를 시작했다.

(사진 : 2017년 4월 17일 문재인 대통령(후보)가 노동일 2·28민주운동기념사업회 공동의장의 안내로 2·28기념탑에 참배·헌화하고 있다)

2·28민주운동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결의안 국회 본회의 통과 - 2017.9.28

‘2·28 민주운동 기념일의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결의안’이 2017년 9월 28일 국회본회의를 통과했다. (투표 157명, 찬성 143명, 반대 1명, 기권 13명) 본회의 통과에 앞서 9월 21일에는 해당 상임위인 행정안전위원회를 통과했으며 국회를 통과한 결의안은 즉시 행정안전부로 이송되었다. 행정안전부가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한 기본 검토 작업에 착수함에 따라 2·28의 국가기념일 지정은 더욱 탄력을 받아 진행되었다. 지정 촉구 결의안이 국회에서 통과되었다는 것은 2·28민주운동의 국가기념일 지정에 대한 국민적 합의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는 것이다.

2·28민주운동 국가기념일 지정 청원서 제출 - 2017.10.11

2017년 10월 11일 범시민추진위는 국가기념일 지정 청원서 및 100만인 서명부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제출했고 2·28민주운동 국가기념일 지정 국민청원은 주무부처의 검토 작업을 거쳐 11월 23일 입법예고(40일간) 되었다. 2018년 1월 2일 입법예고 기간을 마친 후 1월 30일 국무회의의 심의·의결이 있었고 2월 6일 문재인 대통령의 최종재가를 받아 관보에 게재됨으로써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한 절차가 완료되었다.

(사진 : 2017년 10월 11일 노동일 의장, 이광조 전 의장, 박명철 고문과 대구시 관계자들이 안전행정부 김부겸 장관을 방문하여 청원서를 제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