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림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

2·28민주운동은 4.19혁명의 출발이었으며
이승만 독재정권의 무능과 부패가 극에 달한 상황에서
대구지역 고등학생들이 중심이 되어 일어난 대한민국 최초의 민주화 운동이었다

2016.10.14. 매일신문

작성자 관리자 | 날짜 2016/10/14 | 첨부


http://www.imaeil.com/sub_news/sub_news_view.php?news_id=49586&yy=2016


"우리나라 민주 운동의 뿌리 2·28운동 국가기념일돼야"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최초의 민주화 운동으로 평가받는 2`28민주화운동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기 위해 정치권이 움직이고 있다. 1960년 3`15마산의거와 4`19혁명의 도화선이 된 2`28민주운동은 대구시와 시민 사회에서도 지지 여론이 형성돼 있어 국가기념일 지정에 탄력을 받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2`28민주운동은 1960년 부패한 이승만 자유당 정권에 항거해 대구에서 학생들이 주도한 사건이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여당 간사인 윤재옥 의원(대구 달서을)은 12일 행정자치부를 대상으로 한 안행위 국정감사에서 2`28민주운동 국가기념일 지정을 공식 요구했다. 국가보훈처는 "유사한 국가기념일이 여러 개 지정되면 의미가 퇴색된다"며 이러한 요구에 반대해왔다.

윤 의원은 "47개 국가기념일 중 '상공의 날'과 '무역의 날', '현충일'과 '순국선열의 날' 등 비슷한 개념의 국가기념일이 상당수 존재한다"고 반박했고, 2`28민주운동은 우리나라 민주운동의 기본 정신이자 뿌리라며 필요성을 강조했다. 홍윤식 행자부 장관은 "소관 부처와 협의해 보고하겠다"며 긍정적으로 답했다. 행자부가 국가보훈처의 요청을 받아 대통령령을 개정해야 국가기념일로 지정할 수 있다.

정치권의 국가기념일 지정 요구는 갑작스러운 일이 아니다. 지난 6월 대구 여야 의원들이 똘똘 뭉쳐 관련 결의안을 발의하기도 했다. 조원진 새누리당 의원(달서병)이 대표 발의한 '2`28민주운동 기념일의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결의안'에는 대구 여당 의원들은 물론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수성갑)과 홍의락 무소속 의원(북구갑)도 이름을 올렸다.

다음 달 9일에는 국회에서 국민 대토론회를 열어 정치권과 시민 사회가 힘을 모을 전망이다. 조원진 의원과 김부겸 의원이 주최하고 '2`28민주운동 국가기념일 추진 범시민위원회'가 주관하는 토론회를 통해 대구의 국가기념일 지정 열망과 정치권의 추진 의지를 재확인할 계획이다. 조 의원은 13일 "대구시와 시민 사회의 열망이 큰 사안인 만큼 여야가 함께 토론회를 하는 것이 맞다. 2`28민주운동의 역사적 의미가 퇴색되지 않도록 6월 발의한 결의안을 본회의에 통과시키고, 국가기념일로 지정되도록 지역 정치인들이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황수영 기자 swimming@msnet.co.kr 
기사 작성일 : 2016년 10월 14일


    이전글   |    2016.10.18. 대구일보
    다음글   |    2016.10.13. 대구 MBC 뉴스데스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