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_META_TITLE_ 휴관일입니다.



대한민국 민주화운동의 횃불 2·28 민주운동

2·28민주운동 결의문

2·28민주운동 결의문(1960년)

결   의   문

인류 역사이래 이런 강압적이고 횡포한 처사가 있었던고, 근세 우리나라 역사상 이런 야만적이고 폭압적인 일이 그 어디 그 어느 역사책 속에 끼어 있었던가?
오늘은 바야흐로 주위의 공장 연기를 날리지 않고 6일동안 갖가지 삶에 허덕이다 모이고 모인 피로를 풀 날이요, 내일의 삶을 위해 투쟁을 위해 그 정리를 하는 신성한 휴일이다. 그러나 우리는 이 하루의 휴일마저 빼앗길 운명에 처해있다.
우리는 일주일 동안 하루의 휴일을 쉴 권리가 있다. 이것은 억지의 말도 아니고, 꾸민 말도 아니고, 인간의 근세 몇 천년동안 쭉 계속해서 내려온 관습이요, 인간이 생존해 나가기 위한 현명한 조치이다. 그러나 우리는 살기위해 만든 휴일을 어찌 빼앗기리. 우리는 피로에 쓰러져 죽어야만하나, 생각해 볼지어다. 우리는 배움에 불타는 신성한 각오와 장차 동아[東亞]를 짊어지고 나갈 꿋꿋한 역군이요, 사회 악에 물들지 않는 백합같이 순결한 청춘이요, 학도이다.
우리 백만학도는 지금 이 시각에도 타고르의 시를 잊지 않고 있다.
『그 촛불 다시 한번 켜지는 날 너는 동방의 밝은 빛이 되리라』
큰 꿈을 안고 자라나가는 우리가 현 성인사회의 정치 놀음에 일체 관계할 리도 만무하고 학문 습득에 시달려 그런 시간적인 여유도 없다. 그러나 이번 일을 정치에 관계없이 주위 사회에 자극 받지 않는 책냄새 땀냄새 촛불 꺼멓게 앉은 순결한 이성으로써 우리의 지금까지 배운 지식을 밑바탕으로 하여 일장의 궐기를 하려한다.
백만학도여! 피가 있거든 우리의 신성한 권리를 위하여 서슴지 말고 일어서라, 학도들의 붉은 피는 지금 이 순간애도 뛰놀고 있으며 정의에 배반되는 불의를 쳐부수기 위해서는 이 목숨이 다 할때까지 투쟁하는 것이 우리들의 기백이며, 이러한 행위는 정의감에 입각한 이성의 호소인 것이다.
우리는 민족을 사랑하고 민족을 위하여 누구보다도 눈물을 많이 흘릴 학도요,
조국을 괴뢰가 짓밟으려 하면 조국의 수호신으로 가버릴 학도이다.
이 민족애의 조국애의 피가 끓는 학도의 외침을 들어 주려는가?
우리는 끝까지 이번 처사에 대한 명확한 대답이 있을 때까지 싸우련다.
이 민족의 울분, 순결한 학도의 울분을 어디에 호소해야 하나?
우리는 일치단결하여 피끓는 학도로서 최후의 일각까지 부여된 권리를 수호하기 위하여 싸우련다.
1960년 2월 28일

다시 쓰는 2·28결의문

최용호 고문 외 학생 일동
대구 학생들의 힘으로 불 밝힌 타의와 정의의 횃불은 대한민국 민주의 불길이 되었다.
우리의 힘으로 부당한 권력에 대항한 대한민국 최초의 민주화운동은 마침내 대한민국의 역사가 되었다. 대한의 학우여 민주의 청년들이여 그날의 함성은 대한민국 역사의 등불이며 우리가 나아갈 미래의 시작점이다. 다시 그날 2·28정신을 되새기며 뿌리처럼 단단한 대한민국 민주의 성지에서 다음과 같이 결의한다.

하나. 우리가 함께 가는 길이 국민의 길이다.
하나. 우리는 더 넓고 더 깊고 더 단단한 민주주의의 길을 간다.
하나. 우리는 자유와 정의의 위대한 정신을 계승한다.
하나. 우리는 언제나 새로움과 정의로움을 추구한다.
하나. 우리는 의롭고도 거대한 변화를 선도한다.
하나. 우리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자긍심을 빛나게 한다.
하나. 우리는 언제나 대구의 2·28정신을 계승한다.
하나. 우리는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커다란 힘이 된다.
TOP
2·28민주운동기념사업회
사업회소개 2·28민주운동 간행물&자료실 기념행사 참여2·28 2·28기념회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