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회 2·28민주운동 글짓기 공모 수상작-은상(산문)
내가 배운 민주주의
대구명덕초등학교 6학년 성지현
이승만 정부와 자유당 독재에 항거하여 대구시에서 일어난 학생 의거로 민주당의 부통령 후보인 장면 박사의 유세가 일요일로 학생들이 민주당 유세장에 못나가도록 나라에서 등교 지시를 내린 것이 2.28 대구 학생 의거의 발단이 되었다.
명덕 네거리 2. 28 기념관
“ 이곳이 자유를 위한 시작 지점이었다니”
갑자기 언니 오빠들의 외침이 들이는 듯하였다
자유를 달라는 그 외침이 가까이 들리는 느낌이 들었다
‘내가 그 시절에 있었다면 그렇게 크게 외칠 수 있었을까?’
경찰에 잡혀가는 것이 두려워서 참여하지 못하고 숨어 버렸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면서 갑자기 부끄러워졌다.
2.28 기념관에 계시는 선생님께서 자세히 설명에 난 이승만 대통령이 마산의거에 의해 4원 28일에 하야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리고 이승만 대통령이 대통령을 계속 하고 싶어서 헌법을 만들었다는 것이 이승만 대통령이 욕심이 많다고 생각하였다.
‘자유와 민주주의는 누구에게나 소중하고 공평한 것인데 대통령은 왜 그것을 몰랐을까?’
우리가 보통으로 느끼고 사는 자유가 이렇게 많은 사람들의 외침과 희생으로 이루어 졌구나 하는 생각에 2.28 기념관이 우리 학교 옆에 있다는 것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이 되었다
그리고, 그날, 함성이 외치던 그날
언니, 오빠 나를 위해 우리를 위해 이 나라를 위해 먼저 나서고 눈에 최류탄도 박혀 얼마나 아팠을까?, 경찰에 잡혀가서 가족도 보지 못하고, 우리가 살아가는 민주주의를 위해 이렇게 희생도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고등학생 언니, 오빠, 동참해주신 시민여러분 정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제가 그 시절 언니, 오빠, 시민 분들의 용기에 박수를 보내며 앞으로 언니 오빠들이 지켜온 민주주의 정신을 내가 이어나가고 또 오늘 2.28 기념관에서 들은 이야기를 부모님께 전해 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
무엇보다 2.28 민주화 운동이 고등학생들이 주체였다는 것에 대해 나는 놀랐다. 어른들의 잘못된 모습에 목소리를 내어 항거 했다는 것이 대단하다. 나도 주체적인 나로서 앞으로 어떻게 왜 내가 공부를 해야 하는지 스스로 생각해봐야겠다고 느꼈다. 또 민주주의란 무엇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된 계기가 되었다.